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불신의 위험
 vote
나눔의 방
그리스도인 삶 속의 묵상을 나누는 곳입니다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이해란
작성일 2020-02-04 (화) 22:06
ㆍ추천: 0  ㆍ조회: 50      
IP: 121.xxx.154
불신의 위험
이 글은 데이빗 윌커슨*의 365일 묵상집인 "저 거룩한 성을 향하여(2019, 예찬사)"에서 옮겼습니다. 하나님은 믿음만을 인정하시며 믿음을 선택하라는 마지막 말씀이 도전이 됩니다. 새해 더욱 믿음의 사람들이 됩시다.

12월 20일 불신의 위험

하나님께서는 불신의 두려움을 내 속에 넣어주셨습니다. 성경에는 부족한 믿음과 의심의끔찍한 결과들이 다수 기록되었습니다. 나는 불신으로 말미암은 피해와 파괴가 어떠한지를 보여주신 하나님께 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성도들은 큰 고통과 어려움을 당하는 사람들이 의심하는 것을 하나님께서 눈감아주신다고 추정하면서 이 문제를 매우 가볍게 취급합니다. 

나는 절망의 상황들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주님께서 안식을 주셔야 한다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나는 맹렬한 폭풍 속에서 배가 가라앉기 시작할 때의 제자들을 생각해보았습니다. 나의 생각은 “주님, 그들은 그저 평범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그 상황에 압도되었던 것입니다. 그것은 단지 인간의 반응일 뿐입니다.”였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작은 믿음을 질책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애정 어린 목소리로 “가서 울어라. 내가 네 모든 눈물을 병에 담을 게.”라고 속삭이시는 때가 있습니다. 그때는 우리가 울 수 있는 때입니다. 우리가 압도되어서 “주님, 어디에 계시는 건가요?”라고 부르짖을 때가 있습니다. 두려움이 우리를 엄습할 때는 믿음이 빛을 잃게 됩니다.

그렇지만 이 두려움들을 계속 품거나 의심들을 허용해서는 안 됩니다. 대신, 우리는 일어서서 “주님의 두 날개의 그늘”을 의지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불신을 불쌍히 여기시지 않습니다. 성경 전체가 이것을 증거합니다. 어쩌면 이것이 냉혹하게 들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어떤 핑계도 받아주시지 않을 것입니다. 그분께서는 믿음 외 다른 것을 인정하시지 않습니다.

불신은 대부분 하나님의 말씀을 등한시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믿음은 성경을 끊임없이 읽고서 그 약속들을 붙잡지 않고서는 절대로 얻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나에게 “이제 환경을 바라보는 것을 멈춰라. 내 말씀을 날마다 먹어라. 내 약속들을 암기해라. 확신을 가지고 기도해라. 저녁에는 울음이 기숙할지라도 아침에는 기쁨이 올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신이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니면서 고난을 겪을지라도, 하나님께서는 당신과 함께하실 것이라고 약속하십니다. 마음을 가다듬고 믿기 시작하십시오. 당신의 불신은 아무것도 바꾸지 못합니다. 하지만 믿음은 구원의 문을 엽니다. 하나님을 신뢰하기를 선택하십시오. 


* 데이빗 윌커슨
미국 뉴욕의 9,000여 명 참석하는 타임스퀘어 교회의 창립자와 담임목사로 섬겼다. 틴챌린지와 월드챌린지의 창립자와 대표로 섬기면서 전 세계적으로 수백 개의 센터를 열어 마약 중독과 알코올중독으로 고통받는 십대들과 청년들을 구원하는 사역을 했다. 그의 초 베스트셀러 도서인 “The Cross And The Switchblade”는 전 세계적으로 1,500만 권 이상 팔렸고, 같은 제목으로 만들어진 영화는 5,000만 명 이상에게 상영되었다. 그는 이 세대를 향해 타협 없는 메시지를 전하여 수많은 영혼을 깨우고 구원하는 데 자신의 삶을 불태운 시대적 사역자였다. 또한, 『마지막 때의 환상과 징조』, 『예수 더 큰 갈망』(예찬사 역간)라는 책으로 전 세계적인 조명을 받았으며, 그 외 수십 권의 베스트셀러 저서를 남겼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56 창의적인 기도-부엌 정물 기도 이해란 2020-07-13 189
755 외로움 가운데 그리스도를 의지하기 번역팀(번역글) 2020-05-19 69
754 광야의 시간: 시편 63편 5절에 관하여 이해란 2020-05-08 36
753 창조세계의 노래가 들리나요? 이해란 2020-04-20 40
752 가상칠언 이해란 2020-04-06 42
751 준비, 변신! 이해란 2020-03-18 39
750 그리스도의 몸에 붙어 있으라 이해란 2020-03-13 39
749 당신은 기쁨의 존재입니다 이해란 2020-03-04 51
748 우한의 그리스도인들 이해란 2020-02-25 59
747 영적 미성숙을 피하는 방법 번역팀(번역글) 2020-02-11 51
746 불신의 위험 이해란 2020-02-04 50
745 인생의 무거운 짐을 어디에 내려놓을까? 편집팀(번역글) 2020-01-20 46
744 젊음의 비결 이해란 2020-01-13 51
743 하루를 최대한 활용하는 법 이해란(번역글) 2019-11-21 152
742 온전한 존재되기(Becoming Whole) 편집부 2019-11-07 130
741 차라리 행하는 것이 낫습니다. 이해란(옮긴글) 2019-10-03 292
12345678910,,,48

CLM(Christian Lifestyle Movement) 

Tel. 070-4065-6679/ Fax. 0303-0297-6679
/ clmksj@gmail.com)